공지사항

공지사항

    [안내]이탈리아 의사의 간증
    ♡방금 전해온 현재 고군분투 중이신 한 이탈리아 의사의 간증입니다. 
    주위에 많이 나누어 주시기를 권합니다.

    세상을 흔드심을 통하여 당신의 사랑하시는 백성들이 주 예수님을 믿고 의지하고 돌아오게 하시는 하나님 아버지의 놀라우신 섭리와 크신 은혜에 감사와 영광과 찬송을 올립니다 ! 아멘 
    할렐루야 

    [ 나는 이제 하나님의 임재하심을 믿습니다.]

    율리안 우르반 
    (Lulian Urban) 38세 
    롬바르디아주 의사

    수 많은 어두운 악몽 같은 순간들을 지나왔지만, 지난 3주 동안 여기 우리 병원에서 발생한 일들을 내가 직접 보고 경험할 것이라고는 상상도 해본 적이 없습니다.

    그 악몽은 현재 실제로 흐르고 있고 또 더욱 거대해져만 가고 있습니다.

    처음에는 몇 명이 병원으로 실려 왔고 그 다음은 몇십 명 그리고 몇백 명이 몰려옵니다.

    이제 우리는 더 이상 의사가 아닙니다. 
    우리는 그저 ‘ 누가 살 수 있고, 누가 죽음을 맞으러 집으로 보내져야 하는가 ’를 결정하고 라벨 (표식)을 붙이는 사람들에 불과합니다. 비록 그들이 평생 이탈리아에 세금을 성실히 납부했다 해도 그들은 죽음을 준비하도록 집으로 되돌려 보내집니다. 2주전 까지만 해도 나와 내 동료들은 무신론자였습니다.

    이것은 이상한 일이 아닙니다. 우리는 하나님의 임재 같은 것 믿지도 의지하지도 않았고 그저 사람을 치료하는 논리적 학문인 의학을 배웠습니다. 나는 언제나 내 부모님이 교회에 나가는 것을 비웃었던 사람입니다.

    그런데 9일전 75세의 한 목사님이 (바이러스 확진자로) 우리 병원에 도착했습니다. 
    그는 점잖은 분이었지만 호흡곤란의 심각한 문제를 가지고 있었으며 병원까지 성경을 지니고 왔습니다. 
    그는 주위의 죽어가는 이들의 손을 잡아줄 뿐만 아니라 그들에게 성경을 읽어주곤 했습니다.
    그리고 그것은 우리에게 깊은 인상을 가져다 주었습니다.

    우리가 처음 그의 전하는 말을 듣는 약간의 시간을 가졌을 때 우리는 모두 그저 피곤함에 눌리고 낙담한 의사들이었고 정신적으로나 육체적으로 끝난 것 같은 상태였습니다. 지금 우리는 고백할 수 있습니다. 한낱 무력한 인간인 우리들은 매일 수 많은 사람이 죽어 나가는 이 상황에 대하여 더 이상 무엇을 할 수도 없는 한계에 이르렀습니다.

    우리는 지쳤고 우리의 동료 2명은 사망했으며 다른 동료들은 이미 바이러스에 확진되었습니다.
    인간이 할 수 있는 일이 끝나는 상황에서 우리는 ‘ 하나님이 필요함 ’을 깨달았습니다. 
    그리고 짧은 몇 분의 휴식 시간이 주어질 때마다 우리는 하나님께 도움을 구하기 시작했습니다.

    우리는 서로 얘기를 나눕니다. 치열한 무신론자였던 우리가 지금 매일 우리의 평강을 구하고 우리가 환자들을 잘 돌볼 수 있도록 우리를 도와주시기를 주님께 구하고 있는 우리 자신을 믿을 수가 없노라고 말입니다.

    어제 75세의 그 목사님은 돌아가셨습니다. 지금까지 3주 동안 120명이 사망했고 우리 또한 모두 지칠대로 지치고 무너졌지만, 그분은 자신의 위중한 상태와 어떻게 도와드릴 수 없는 우리의 어려운 한계에도 불구하고 우리가 더는 찾지 못했던 ‘평강 ’을 우리에게 가져다 주셨습니다. 그 목사님은 주님 품으로 돌아가셨으며 현재 상황이 계속 이어진다면 아마 우리도 곧 그분의 뒤를 따를 것입니다.

    나는 6일째 집에도 들리지 못했고 언제 마지막 식사를 했는지 조차도 모르겠습니다.
    나는 지금 이 땅에서 나의 무익함을 깨닫지만, 나의 마지막 호흡을 다른 이들을 돕는데 줄 수 있기 원합니다.
    나는 나의 동료들의 죽음과 그들의 고통에 둘러싸여 내가 하나님께로 돌아온 것에 대한 기쁨이 넘칩니다.

    <2020년 3월23일>
    CORONAVIRUS MEDICO 
    IN LOMBARDIA

    ERO ATEO ADESSO 
    CREDO NELLA 
    PRESENZA DI DIO

    Lulian Urban 38 anni · Dottore in Lombardia:

    "Mai negli incubi più oscuri ho immaginato che avrei potuto vedere e vivere quello che sta succedendo qui nel nostro ospedale da tre settimane. L'incubo scorre, il fiume diventa sempre più grande. All'inizio ne arrivavano alcuni, poi decine e poi centinaia e ora non siamo più dottori ma siamo diventati sorter sul nastro e decidiamo chi deve vivere e chi dovrebbe essere mandato a casa a morire, anche se tutte queste persone hanno pagato le tasse italiane per tutta la vita.
    Fino a due settimane fa, io e i miei colleghi eravamo atei; era normale perché siamo medici e abbiamo imparato che la scienza esclude la presenza di Dio.
    Ho sempre riso dei miei genitori che andavano in chiesa.
    Nove giorni fa un pastore di 75 anni venne da noi; Era un uomo gentile, aveva gravi problemi respiratori ma aveva una Bibbia con sé e ci ha impressionato che la leggeva ai morenti e li teneva per mano.
    Eravamo tutti dottori stanchi, scoraggiati, psichicamente e fisicamente finiti, quando abbiamo avuto il tempo di ascoltarlo.
    Ora dobbiamo ammettere: noi come umani abbiamo raggiunto i nostri limiti di più non possiamo fare e sempre più persone muoiono ogni giorno.
    E siamo sfiniti, abbiamo due colleghi che sono morti e altri sono stati contagiati.
    Ci siamo resi conto che dove finisce ciò che l'uomo può fare abbiamo bisogno di Dio e abbiamo iniziato a chiedere aiuto a Lui, quando abbiamo qualche minuto libero; Parliamo tra di noi e non possiamo credere che da feroci atei siamo adesso ogni giorno alla ricerca della nostra pace, chiedendo al Signore di aiutarci a resistere in modo che possiamo prenderci cura dei malati. Ieri è morto il pastore 75enne; che fino ad oggi, nonostante avessimo avuto oltre 120 morti in 3 settimane qui e fossimo tutti sfiniti, distrutti, era riuscito, malgrado le sue condizioni e le nostre difficoltà, a portarci una PACE che non speravamo più di trovare.

    Il pastore è andato dal Signore e presto lo seguiremo anche noi se continua cosi.
    Non sono a casa da 6 giorni, non so quando ho mangiato l'ultima 

전체메뉴